당뇨병

당뇨병은 혈액내 당(Glucose)이 지나치게 높아 소변으로 배출되어  혈관, 신경 심장, 신장 등 중요한 장기 등이 영구적으로 손상되는 심각한 질병입니다.  당뇨병은 전세계 수억명에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병입니다.

 다른메뉴보기:  당뇨병이란? / 당뇨장애 / FAQ

Diabetes.b.jpg

당뇨병 환자가 가장 두려운 발 합병증

2010.07.25 21:46

hsk 조회 수:9128

당뇨병 환자들이 가장 두려워 하는 합병증은? 아무래도 보이지 않는 것보다 눈에 바로 띄는 합병증이 더욱 무섭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상처가 생겨 쉽게 낫지 않고 붓기시작하더니 심지어 절단하는 상황까지 이르는 당뇨 발은 공포의 대상이다. 실제 당뇨병 환자가 발 합병증을 가질 확률은 15%에 이르고, 이 중 3%는 다리를 잘라내는 아픔을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뇨병의 발 합병증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평소 혈당을 철저하게 조절하는 것이지만 발에 대한 관심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중앙대 용산병원 당뇨신장클리닉 유석희 신장내과 교수, 안지현 내분비학 교수가 당뇨환자의 올바른 발 관리법을 소개했다. 우선 신발은 살 때부터 꼭 신어보고 골라야 한다. 신어보지 않고 호수로만 선택하면 맞지 않는 경우가 흔하다. 양쪽 발의 크기가 틀리면 큰 쪽의 발에 맞추도록 한다. 또 가급적 발이 부어 커지는 오후에 신발을 사는 것이 좋다. 신발의 크기를 고를 때에는 제일 긴 발가락에서 1㎝ 정도는 여유가 있도록 한다. 발의 가장 넓은 부분과 신발의 가장 넓은 부분이 맞도록 선택해 조이는 느낌이 들지 않도록 한다. 그렇다고 너무 큰 신발을 고를 경우 발이 신발 안에서 따로 움직여 상처를 낼 수 있으므로 좋지 않다. 몇 발자국 걸어봐서 신발이 확실히 편안하게 느껴지는지 확인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당뇨병 환자의 발 관리 10계명

1.반드시 금연한다. 
2.맨발로 다니지 말고, 양말은 땀이 잘 흡수되는 재질로 된 것을 신는다.
 
3.매일 발을 잘 살피고, 발가락
 사이까지 꼼꼼히 본다.(상처가 있는지, 굳은 살이 있는지, 빨갛게 부었는지, 무좀이 있는지 등) 
4.신발 안에 이물질(작은 돌, 모래 등)이 있는지 살펴보고 제거한다.
 
5.꽉 끼지 않고 여유 있는 크기의 신발을 신는다.
 
6.발은 건조해서 갈라지지 않도록 아침, 저녁으로 미지근한 물로 씻고, 파우더를
 뿌리거나 보습제를 바른다. 
7.뜨거운 물이나 온도에 데지 않도록 주의한다.(물리치료에서 핫팩, 목욕탕, 찜질방 등 주의)
8.발에 생긴 물집, 티눈, 굳은살, 사마귀는 함부로 뜯지 말고 병원으로 간다.
 
9.발톱은 바짝 치받아 깎지 말고, 일자로 자른다.
 
10.정기적으로 당뇨병 전문의사와 상담한다

Global Business Center 8310 Shakerag Trace, Suwanee GA 30024 USA 미국내전화 770 862 5254 한국에서 070 7893 1663

LOGIN INFORMATION

로그인
비쥬얼 이미지